검색

[아유경제_행정] 국토부, 2024년 K-City 네트워크 해외실증사업 6개 도시 선정

2024.04.17  (수) 17:00:17 | 송예은 기자
▲ K-city 네트워크 지원 국가.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지난 16일 열린 K-City 네트워크 해외실증형사업 선정심의위원회에서 올해 해외 실증 대상 도시 6곳이 선정됐다. 선정된 곳은 베트남 후에 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 필리핀 푸에르토프린세사 시, 캄보디아 시엠립 주, 이탈리아 베로나 시, 미국 뉴저지 주다.

K-City 네트워크사업은 스마트시티 분야 기업의 해외 수출을 지원하고,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정부 간 협력을 기반으로 해외 도시의 스마트시티 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계획수립형(해외 도시의 스마트시티 기본구상, 마스터플랜, 타당성조사 등 지원)과 해외실증형(한국에서 상용화된 스마트 솔루션을 해외 도시에 시범 구축해 현지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국내 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구분해 공모했다. 계획수립형은 이달까지 접수된 사업에 대해 요청한 해외 도시와의 사전 컨설팅을 거쳐 오는 6월 말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실증사업을 통해 우리 기업들은 해외 도시와 손잡고 인공지능(AI), 디지털트윈 등 첨단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서비스를 현지에 구축해 실증한다.

베트남 후에 시에서는 다중 지하시설물 통합표지기을 이용한 지하시설물 유지관리 솔루션을 실증하고, 디지털트윈을 활용한 현지 토지 및 부동산 관리를 위한 3차원 입체 권리공간 솔루션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실증할 예정이다.

필리핀 푸에르토프린세사 시에서는 스마트 재난 및 안전관리 서비스 제공을 위한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시범구축할 예정이다.

캄보디아 시엠립 주에서는 기후위기 해결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기 오토바이를 활용한 스마트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실증한다.

또 이탈리아 베로나 시에서는 도심내 교차로의 교통체증 해결을 위한 차세대 C-ITS 교통관제시스템을 실증하고, 한국과 같이 노면 결빙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미국 뉴저지 주에서는 소리로 노면을 판별하는 기술이 적용된 결빙대응 솔루션을 실증한다.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의 스마트시티 기술과 서비스가 급속한 인구증가와 도시화를 겪고 있는 동남아시아 등 신흥개발국과 유럽 등 선진국의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