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경제] 광주시, 스마트공장 50곳 구축 지원… 고도화 단계 최대 5000만 원 지원

기초 단계는 삼성전자와 협업 대중소 상생형 20곳 추진
2024.04.12  (금) 15:04:19 | 송예은 기자
▲ 광주시가 올해 50여 곳의 스마트 공장 구축에 나선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지역 중소기업 제조현장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50개 기업에 대해 ‘지능형(스마트) 공장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투입한 전체 사업비는 20억 원이다.

광주시는 특히 기초 단계로 삼성전자와 협업하는 대ㆍ중소 상생형(삼성형) 스마트공장을 전국 80곳 가운데 20곳을 광주지역에 유치, 기업경쟁력 향상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공장은 기획ㆍ설계, 생산, 유통ㆍ판매 등 제조 과정의 전부 또는 일부에 사물인터넷(IoT)ㆍ인공지능(AI)ㆍ빅데이터와 같은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해 기업의 생산성과 품질 등을 향상시키는 공장이다.

광주시는 올해 고도화단계 30곳, 기초단계 20곳 등 총 50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다. 고도화 단계는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업과 별도 협약을 통해 구축비용의 일부(총사업비의 20% 이내ㆍ최대 5000만 원)를 지원한다. 기초단계는 삼성전자와 협업해 대중소 삼성형 스마트 공장을 지원하며, 기업당 총사업비는 1억 원 이내로 30%는 삼성전자가, 50%는 광주시가 지원하고 자부담률은 20%이다.

대중소 삼성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은 삼성전자와 거래 여부에 관계없이 중소 제조기업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삼성전자 현직 제조전문가 3인이 지원기업에 8~10주간 상주하며 과제발굴부터 실행까지 제조혁신 노하우를 전수하고 품질ㆍ생산성ㆍ물류ㆍ환경 등 분야별 제조현장 혁신활동을 수행한다. 또한 중소기업이 자체적으로 해결하기 힘든 금형ㆍ가공ㆍ자동화 등 기술적 애로사항 해결은 물론 중소기업과 협력기업까지 동반 혁신에 나서 해외시장에서 제품경쟁력을 갖추도록 패밀리혁신 지원에 나선다.

아울러 삼성전자 네트워크를 활용한 판로 개척, 삼성전자 기반시설을 활용한 인력양성 지원 등도 함께 추진한다. 지능형공장 도입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유지 보수와 고도화 도약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365센터를 운영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삼성형 기초단계 전국 80개사 중 20개사를 광주지역에 구축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오는 15일 광주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삼성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기업 모집은 이달말 중소기업중앙회 사업공고를 통해 진행된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