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상청, 6일 수도권 강한 소나기 원인 발표

2013.08.06  (화) 20:41:53 | 송하성기자
기상청, 6일 수도권 강한 소나기 원인 발표
 
[아유경제=송하성기자] 6일(화) 15시 현재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하층의 따뜻한 수증기가 북한과 경기만을 중심으로 유입되고 있는 가운데, 밤 사이 기온이 높게 유지된 지면 위로 상층의 찬 공기가 위치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수도권에는 국지적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40mm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내리고 있다.

소나기 구름대는 하층 남서풍(시속 35km 내외)을 타고 유입되는 수증기를 공급 받으면서 강하게 발달해, 약 20km 속도로 남남동진 하였다. 상층에 위치하고 있는 찬 공기(5km 상공 -5℃ 내외)와 지상의 온도차가 30℃ 이상 크게 벌어지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비구름대가 연직으로 약 13km 고도까지 높게 발달하면서 수도권에는 낮 동안 일시적으로 햇빛이 차단되었다.

일반적으로 천둥·번개는 -40℃~-10℃ 사이의 구름 내부에 존재하는 물과 얼음이 충돌하면서 발생하는 전하로 인해 유발되는데, 이번 사례의 경우 구름 상부가 -70℃에 이르면서 수도권에는 강한 뇌전 현상이 나타났다.

또한, 6일(화) 오전 오산 열역학선도(단열선도)에서 대류가용잠재에너지(CAPE)가 최대 2830 J/kg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당분간 우리나라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국지적으로 강한 소나기가 자주 내리겠고 특히 이번 주말(10~11일)에는 북쪽으로 찬 공기를 동반한 상층기압골이 지나며 중부지방에서 강한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기상정보를 적극 참고하면 좋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