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두대간 벌재 구간, 고라니·너구리 등 야생동물 CCTV에 잇따라 포착

2013.08.06  (화) 20:34:44 | 김정우기자
백두대간 벌재 구간, 고라니·너구리 등 야생동물 CCTV에 잇따라 포착
 
[아유경제=김정우기자]지난 7월 3일 경북 문경시 동로면에서 백두대간 벌재 구간 복원 준공식을 가진 이후 불과 한 달 남짓. 최근 복원된 백두대간 벌재는 벌써부터 주변 야생동물이 즐겨 찾는 명소(名所)가 되고 있다.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지난달부터 벌재 구간에 설치한 폐쇄회로 TV(CCTV)를 분석한 결과, 고라니와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백두대간 벌재의 친환경 터널 위로 이동하는 모습이 수차례 포착됐다고 밝혔다. 주변으로 고라니의 배설물도 발견되고 있다. 한반도 핵심생태축이자 생물다양성의 보고(寶庫)로 알려진 백두대간 능선이 연결되면서 생태계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는 증거다.

경북 문경과 충북 단양을 잇는 백두대간 본 줄기 ‘벌재’는 일제강점기인 1930년 도로가 개설되면서 마루금이 단절되었다가 83년 만에 복원된 구간으로, 이 곳 벌재를 복원하기 위해 산림청과 문경시에서는 총 42억원을 투입하여 터널 형태의 구조물을 설치(연장 52m, 폭 16m, 높이 12m)하고 그 위로 원지형(해발 647m)으로 흙을 쌓은 후 주변에 자생하는 식물을 식재하여 빠른 시간에 고유 생태계로 회복할 수 있도록 하였다.

산림청에서는 지난 2011년부터 우리 민족정기를 상징하는 백두대간을 선(線)개념으로 연결하여 역사성 및 핵심생태계 연속성을 회복한다는 목표 아래 백두대간 마루금 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벌재 구간 복원에 앞서 지난 해 괴산 이화령(梨花嶺), 금년 6월에는 장수 육십령(六十嶺)을 복원하였다.

이 가운데 이화령의 경우에도 지난 해 12월 폐쇄회로 TV에 고라니 세 마리가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지만, 벌재는 고라니 뿐만 아니라 너구리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수 일 간격으로 지속적으로 포착되고 있다.

산림청 산림생태계복원팀 강혜영 팀장은 “시간이 지나면서 주변 환경에 가깝게 식생이 회복되면 삵, 담비 등 보호종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야생동물을 비롯한 생태계 회복 차원에서 백두대간 마루금 생태축 복원사업의 효과가 입증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백두대간과 연계된 주요 정맥까지 복원사업을 점차 확대하고, 복원이 완료된 구간에 대해서는 식생도입, 성과 및 문제점 등을 계속 모니터링하여 정책 발전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