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과학] 천문연, NASA와 우주망원경 공동 제작한다

영상분광 탐사 망원경 ‘SPHEREx’ 제작 착수… 우주 102개 색깔로 관측
2021.01.06  (수) 16:23:56 | 고상우 기자
▲ 전천 적외선 영상분광 탐사 우주망원경 ‘SPHEREx’ 개념도. <제공=한국천문연구원>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한국이 미국과 함께 우주를 천연색으로 촬영할 수 있는 우주망원경 제작에 참여한다.

한국천문연구원(이하 천문연)은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및 미국 캘리포니아 공과대학(Caltech)과 공동개발하는 우주망원경 ‘스피어엑스(SPHEREx)’ 제작에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공동제작 12개 기관 가운데 미국 국적이 아닌 기관은 천문연이 유일하다.

SPHEREx는 전천(全天) 적외선 영상분광 탐사를 위한 우주망원경이다. 지상에서 지구 대기 손실로 관측하기 어려운 적외선 천체 관측이 가능하고, 영상분광 기술을 적용해 전 우주를 102개의 색깔로 관측할 수 있다.

SPHEREx에는 천문연이 차세대 소형위성 1호의 과학탑재체에 최초로 적용한 선형 분광 필터가 사용된다. 이 관측 기술을 통해 전 우주에 존재하는 약 20억 개에 달하는 개별 천체들의 전천 분광 목록을 작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PHEREx의 관측 영상과 각 천체의 방출 스펙트럼을 재구성하면 우주의 3차원 공간 정보를 얻을 수 있다.

SPHEREx는 2024년 태양동기궤도로 발사돼 약 2년 6개월 동안 4회 이상의 전천 분광 탐사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천문연은 망원경의 우주환경시험에 사용될 극저온 진공 챔버 개발 및 테스트를 주도하고 관측자료 분석 소프트웨어 개발 및 핵심 과학연구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정웅섭 천문연 박사는 “과거 차세대 소형위성 1호 과학탑재체인 NISS의 독자 개발 경험이 밑거름이 돼 SPHEREx 공동개발에 유일한 국제 연구기관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공동개발을 통해 연구진이 세계 최고 수준의 우주망원경 개발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