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난방비 분쟁 일으킨 ‘중앙난방’, 수도권보다 지방에 더 많아

2014.10.20  (월) 14:33:38 | 이창현 기자

   
▲ 중앙난방 아파트 공급비율 10% 이상 상위 지역(단위:가구) <자료제공=부동산 114>
[아유경제=이창현 기자] 배우 김부선의 아파트 ‘난방비 비리’가 논란(서울 성동구 옥수동 A아파트)이 되면서 ‘중앙난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아파트 난방방식은 크게 개별난방, 중앙난방, 지역난방 세 가지로 나뉘는데 중앙난방 방식은 아파트 단지 내 설치된 중앙기계실에서 난방과 온수를 각 세대마다 정해진 시간에 일괄적으로 공급한다. 지역난방은 아파트 단지가 아닌 대규모 에너지 생산시설에서 열 배관을 통해 공급한다. 개별난방은 각 세대마다 보일러를 설치해 난방과 온수를 조절하는 방식이다.

중앙난방 아파트는 입주연식 20년 이상 된 노후 단지의 비율이 높아 열량계 고장에 따른 난방비 오류가 빈번하다. 때문에 문제해결을 위해 개별난방 전환 공사가 늘고 있는데 공사 비용 부담 문제로 입주민들의 찬반이 나뉘면서 ‘김부선 아파트’와 같은 갈등이 생기고 있다.

난방비 수준은 동일한 난방방식 이더라도 단지의 동수와 세대수, 층수, 준공연도 등 다양한 요소에 따라 편차가 발생해 단순하게 특정 난방방식이 더 비싸다고 단정할 수 없지만 일반적으로 지역난방, 개별난방, 중앙난방 순서로 비용이 많이 든다.

부동산 114의 자료에 따르면, 중앙난방 아파트는 1990~1996년 사이에 집중적으로 공급 됐지만 세대별로 난방비를 줄일 수 있는 개별난방 방식을 더 선호하면서 2000년 이후 거의 사라졌다. 중앙난방 공급비율은 1990년에 30%까지 차지했으나 점차 비율이 낮아지면서 2002년에는 2%에 불과하다.

재고 물량 비율은 전국 재고아파트 총 847만 가구, 2만1379개 단지 중에서 총 78만 가구, 단지 1172개로 전체 가구수의 9.3%에 불과하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32만 가구, 458개 단지인 7.4%로 전국 평균 수치보다 낮았다. 지방은 수도권보다 약 14만 가구 더 많은 46만 가구, 714개 단지이며 전체 가구수의 11.4%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대전 33.6%, 충북 14.4%, 경북 12.7%, 서울 12.4%, 강원 12.4%, 대구 11.8%, 부산 11.1%, 광주 10.6% 순서로 높았다.

지방은 에너지 효율 측면에서도 다소 소외되는 상황이다. 단위당 난방비 수준은 열병합, 도시가스, LPG, 기름(휘발유) 순서로 높은 편인 가운데 중앙난방의 연료는 도시가스가 66.6%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에너지 단가가 비싼 LPG와 기름 사용 비율도 지방은 13.6%로 다소 높은 반면 수도권은 0.6%의 낮은 공급비율을 나타냈다.

반면 지역난방 공급비율은 커졌다. 전국 지역난방 아파트 공급비율은 2007년까지 26%를 차지했으나 2008년부턴 34~39%대 수준까지 상승했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지역난방 방식을 적용한 수도권 내 신도시와 택지지구 공급이 활발히 이뤄졌기 때문이다. 현재 개별난방과 지역난방 아파트 공급은 연간 기준으로 65대 35 비율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2000년 이전에 집중적으로 공급된 중앙난방 아파트는 에너지 효율이 다소 떨어지고, 잦은 열량기계의 고장으로 난방비 분쟁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에 부동산 114는 “아파트 구매 시 난방방식의 유형과 난방비 내역, 기계 하자를 꼼꼼히 점검해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중앙난방 아파트 공급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방의 대전과 충북 지역에서는 난방비가 체계적으로 되어 있는지를 살펴보고 거주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