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식약처 “카스맥주 소독약 냄새 원인은 산화취”

“26일 설명회서 카스 조사 결과 및 향후 맥주 품질관리 계획 밝힐 예정”
2014.08.26  (화) 10:27:48 | AU경제

   
▲ 사진출처=오비맥주 홈페이지
[아유경제=이창현 기자] 최근 오비맥주 ‘카스’에서 소독약 냄새가 난다는 논란에 대해 식약처가 26일 오후 2시 설명회를 열고 카스맥주에 대한 조사 결과와 향후 맥주 품질관리 계획 등을 밝힐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5일 ‘카스’에서 나는 소독약 냄새는 맥주가 산화했을 때 생기는 냄새 즉 ‘산화취’가 원인이라는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지난 6월 오비맥주 공장을 방문해 제조 및 유통 과정을 조사했다. 그 결과 해당 제품이 용존 산소량이 많고 유통 과정에서 맥주가 산화돼 ‘산화취’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지었다. 식약처는 ‘산화취’는 인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알코올 제품은 무더운 여름에 관리가 소홀하면 소독약과 비슷한 냄새가 나는데 이를 ‘산화취 현상’이라고 부른다.

오비맥주는 월드컵을 겨냥해 생산량을 늘렸으나 판매 부진으로 재고관리에 어려움을 겪어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