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기자수첩] ‘이태원 참사 조작 가능성’ 발언 의혹 尹 대통령, 본인이 해명해야

2024.06.28  (금) 17:58:41 | 김진원 기자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결론부터 말하면, 이태원 참사 조작설은 있을 수도 없고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허무맹랑한 이야기다.

그런데 김진표 전 국회의장의 회고록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22년 10월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159명의 무고한 시민이 숨진 이태원 참사를 두고 특정 세력의 음모를 의심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27일 김진표 전 국회의장이 공개한 회고록에는 김 전 의장이 이태원 참사 발생 이후 윤 대통령과 독대한 자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사퇴를 건의했을 당시의 대목이 담겼다. 윤 대통령은 김 전 의장에게 “그 말이 다 맞으나 이태원 참사에 관해 지금 강한 의심이 가는 게 있어 아무래도 결정을 못 하겠다”고 말했다는 게 김 전 의장의 주장이다.

이내 김 전 의장은 “윤 대통령이 말하는 의심이 정확히 무엇을 뜻하는지 물었고 윤 대통령은 이 사고가 특정 세력에 의해 유도되고 조작된 사건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면서 “그럴 경우 이 장관을 물러나게 하면 그것은 억울한 일이라는 얘기를 덧붙였다”고 회고록에서 공개한 것이다.

이게 사실이라면, 가히 충격적이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극우 유튜버 따위나 상상할 수 있는 음모론을 직접 언급한 것이니 말이다.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 아니 사실이 아니어야 한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그런 인식과 시각을 갖는다는 것은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다. 윤 대통령과 김 전 의장 간의 소통 속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이길 바랄 뿐이다. 그만큼 이번 회고록에서 제기된 윤 대통령의 발언은 매우 엄중하고 위험하다.

물론 김 전 의장이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대통령과 나눈 대화를 공개한 처사는 매우 부적절하며, 지탄받아 마땅하다. 일각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전직 국회의장이 폭로한 만큼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시각도 있다. 그의 부적절한 처사는 그 처사대로 평가받을 것이다.

하지만 명백히 지금 필요하고 중요한 것은 대통령 본인의 해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금 커져가고 있는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해명을 해야 한다. 직접 나서서 해명하면 더욱 좋다. 김재섭 국민의힘 의원의 말처럼 이태원 참사는 해석이 열려 있을 공간이 없는 대참사이며 가슴 아픈 비극이다. 정부와 여당이 무조건적으로 책임져야 하는 사안이다. 국가는 국민을 지킬 의무가 있다. 앞으로 3년이라는 임기가 남은 대통령은 이번 논란에 대해 정확한 설명이 필요하다. 그래야 국민도 납득해야 안심하고 윤 정부를 믿고 지지하지 않겠는가.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