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행정] 국토부-환경부, ‘국토-환경 정책협의회’ 3차 회의 개최

전략적 인사교류 후속 조치 일환으로 구성된 협의체 3차 회의 이달 27일 진행
2024.06.27  (목) 14:23:55 | 송예은 기자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ㆍ이하 국토부)와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국토-환경 정책협의회’ 3차 회의를 개최해 ‘국토ㆍ환경 통합 관리 원칙에 기반한 국가계획 정비’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

국토부와 환경부는 범정부 인사교류의 일환으로 지난 3월 7일 국토부 국토정책관과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을 교류하고, ‘전략적 인사교류’의 후속 조치로 ‘국토부-환경부 정책협의회’를 발족해 지난 4월 15일 5대 협업 과제(▲용인 반도체 산단 신속 조성 ▲해안권개발과 생태관광 연계 ▲국토-환경계획 통합 관리 ▲개발제한구역 핵심 생태축 복원 ▲시화호 발전전략 종합계획 수립)를 선정한 바 있다.

이번 협의회는 5대 협업 과제 중 하나인 ‘국토계획과 환경계획 통합관리’에 대해 논의한다. 두 부처는 국토개발과 환경보전이 조화되는 체계적이고 지속가능한 국토ㆍ환경 관리를 위해 ▲통합 관리 기반 국가계획 정비 ▲탄소중립 선도도시 지정을 통한 통합 관리 우수 지자체 본보기(모델) 창출 등 ‘국토계획과 환경계획 통합 관리’와 관련한 세부 협업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와 환경부는 2019년에 국가단위 최상위 법정계획인 국토부의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과 환경부의 국가환경종합계획(2020~2040)을 연계 수립했다.

두 계획의 정비기한이 2025년에 모두 도래함에 따라, 이번 수정 계획 마련 시 인구감소, 기후변화에 대응한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국토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데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번 협의회에는 국토연구원과 한국환경연구원이 함께 참여해 제5차 국토종합계획과 국가환경계획의 성과를 진단하고 수정ㆍ보완 방향을 논의하는 ‘국토-환경 통합관리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환경부 간 긴밀한 협업을 기반으로 국토종합계획과 국가환경종합계획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정책을 수립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