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행정] 대구시, ‘데이터안심구역 지역거점 구축 및 운영 사업’ 선정돼 국비 확보

이달 중 협약 체결하고 연말까지 구축 마무리한 뒤 2025년 2월 오픈 예정
2024.06.10  (월) 17:01:53 | 송예은 기자
▲ 수성알파시티 전경. <제공=대구시>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대구광역시 수성구 수성알파시티가 영남권 최초로 데이터 안심구역으로 구축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데이터안심구역 지역거점 구축 및 운영 사업’에 선정돼 국비 10억5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데이터안심구역은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 활용가치가 높은 정부, 기관 및 기업의 데이터를 누구든지 안전한 환경에서 분석ㆍ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민감한 데이터의 유출 우려를 해소함과 동시에 양질의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어 데이터를 안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시는 경북대학교,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성알파시티에 소재하고 있는 대구스마트시티센터 내에 개인분석실, 분석랩, 데이터반출실 등의 시설을 갖춘 데이터안심구역을 구축할 계획이다.

대구 데이터안심구역은 모빌리티와 스마트시티를 지역 특화산업 분야로 선정하고, 미래산업 육성, 기업 창업 및 새로운 비즈니스모델 발굴을 위해 기업과 시민들이 가치 있는 양질의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대구 데이터안심구역은 영남권 최초의 데이터안심구역으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 이미 구축한 데이터안심구역의 13개 분야 170여 종 데이터 등을 연계해 제공함으로써, 그동안 지역의 기업ㆍ시민이 데이터안심구역을 이용하기 위해 수도권까지 방문해야 했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데이터로는 신용카드 데이터, 통신데이터 유동인구 데이터, 택배 관련 물류 데이터, 상권분석 데이터, 외식 POS 데이터, 기업평가데이터, 수출기업역량진단데이터 등이 있다.

대구 데이터안심구역은 이달 중 협약 체결하고 연말까지 구축을 마무리한 후, 1개월의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내년 2월에 오픈할 예정이다. 향후 데이터안심구역을 통해 기업, 학생, 연구자, 시민들이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데이터 활용 교육을 실시하고, 데이터 기반 신규 비즈니스 창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대구 데이터안심구역에 그동안 미개방된 양질의 데이터를 구축해 지역 기업들이 고부가가치 서비스와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데이터안심구역의 기능과 역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대구 데이터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해갈 계획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