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기자수첩] 유명 유튜브 채널, 지역 비하 발언 논란… 말 한마디가 불러온 나비효과

2024.05.24  (금) 17:18:44 | 정윤섭 기자

[아유경제=정윤섭 기자]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가 아닌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더했다’라는 속담도 추가해야 할 듯하다. 유명 유튜브 채널이 최근 경북 영양군을 방문해 촬영하던 중 했던 지역 비하 발언으로 뭇매를 맞는 가운데 민심을 되찾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 11일 한 유튜브 채널은 영양군을 여행하는 내용 중심으로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 출연진들은 양양군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수차례 이어가 도마 위에 오른 상황.

영상에 따르면 이들은 버스 정류장에서 청기 상청 진보 입압 등 표지판을 보고 “중국 아니냐”라거나, 지역에서 햄버거 빵을 사 먹고 “할머니가 해준 맛”, “이걸 왜 사 먹는 거냐”, “햄버거를 못 먹어서 이거 먹는 거다”라는 등 비꼬는 듯 언급했다.

인근 강을 보면서도 “위에서 볼 땐 예뻤는데 밑에서 보니 똥물”이라고 말하거나, 자신들을 알아본 공무원들과 인사한 직후엔 “공무원이 여기 발령 받으면, 여기까지만 하겠다”라고 말하며 선 넘는 발언이 이어졌다.

이들이 방문한 지역 식당 업주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조금 무례했다. 이제 영업 끝났다고 했는데 먹고 가야 한다고 하더라. 점심시간 마지막 손님을 챙긴 것이었다”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도 영양군을 비하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고, 영양군에서 운영하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그날은 날씨도 안 좋고 하늘도 안 예쁜 날이었다”라며 속상해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에 유튜버 측은 이달 19일 사과문을 통해 “해당 지역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력에 대해 깊게 숙고하지 못했다”라며 “콘텐츠적인 재미를 가져오기 위해 무리한 표현을 사용했다. 변명의 여지없이 모든 부분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말 한마디가 엄청난 나비효과를 부른 셈이다. 300만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의 파급력을 고려하면 해당 발언들에 대해 ‘단순히 웃기기 위한 목적으로 말했다’, ‘단어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생각하지 못했다’는 변명은 아쉬울 따름이다.

유튜브는 TV 채널과는 다르게 표현의 자유가 조금 더 허용되는 특성이 있지만, 자유가 허용되는 만큼 그만한 ‘책임’도 함께 동반돼야 한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있는 듯하다. 물의를 일으키고, 사과하고 다시 방송하는 일부 유튜버들처럼 말이다.

유튜버들의 영향력이 나날이 커지는 현재, 이제는 ‘공인’의 성격을 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세상이다.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가 아닌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더할 수 있는 만큼 책임감 있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