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행정] 경기 광명ㆍ광주ㆍ안산ㆍ용인,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

여성친화도시 도내 15곳으로 확대
2023.11.29  (수) 15:25:31 | 송예은 기자
▲ 경기도청 전경. <제공=경기도>

[아유경제=송예은 기자] 경기도 광명, 광주, 안산, 용인 등 도내 4개 시가 ‘여성친화도시’로 신규 지정됐다는 소식이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정책과 발전 과정에서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 강화와 돌봄ㆍ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지역으로 여성가족부가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5년 단위로 지정하고 있다.

도는 도내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지원하기 위해 여성친화도시 활성화 사업(시ㆍ군 공모), 컨설팅단 운영, 시ㆍ군 담당공무원 및 시민참여단 대상 교육 과정 운영, 여성친화도시 광역협의체 운영 여성친화도시 업무지침서 제작 등 다각화된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광주시는 올해 처음으로 여성친화도시에 지정 ▲안산시는 2011년 최초 지정 이후 2020년 재지정 만료ㆍ2년 만에 신규 지정 ▲용인시는 2013년 최초 지정 이후 세 번 연속 지정 ▲광명시는 2012년 최초 지정 이후 2016년 만료ㆍ2018년 재지정 이후 두 번 연속 지정됐다.

이로써 도는 여성친화도시에 총 15곳(수원, 용인, 고양, 화성, 성남, 부천, 안산, 안양, 파주, 의정부, 광주, 하남, 광명, 오산, 이천)이 지정돼 2010년 2개 시ㆍ군 최초 지정 이후, 최대 규모가 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내 여성친화도시가 점차적으로 모든 시ㆍ군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