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부동산] 서울 시내 어느 동네가 서울대ㆍ의대 신입생을 가장 많이 배출했나

2023.05.25  (목) 16:38:45 | 윤채선 기자
▲ 지난해 의대 신입생의 정시전형 출신지역 현황. <출처=MBC ‘PD수첩-의대 블랙홀’ 방송화면 캡처>

[아유경제=윤채선 기자] 맹모삼천지교(孟母三遷之敎), 대한민국 국민의 관심이 줄어들지 않는 이슈는 입시 문제이다. 최근 서울의 어느 동네가 서울대ㆍ의대 신입생을 가장 많이 배출했는지를 두고 공론화가 진행 중이다.

지난 23일 MBC의 PD수첩에서는 ‘의대 블랙홀’이라는 주제에 대한 취재 내용이 방영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의대 광풍과 의사 부족 현상’에 대해 다뤄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오히려 이날 언급된 ‘2022년 의대 신입생 정시전형 출신지역’이 많은 화제를 모았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의대 신입생을 가장 많이 배출한 동네는 강남구(151명)였고 다음으로 공동 2등 양천구ㆍ서초구(각 56명), 송파구(33명), 노원구(15명), 종로구(13명), 강동구(13명), 강서구(12명), 서대문구(9명), 은평구(6명), 중구(5명), 구로구(5명), 광진구(4명), 동작구(4명), 도봉구(4명), 강북구(4명), 용산구(3명), 성동구(3명), 영등포구(3명), 관악구(1명), 마포구(1명), 금천구(1명), 동대문구(1명) 등으로 조사됐다.

시청자들은 각 구의 구체적인 학교 이름을 묻고, 한쪽에선 현황에 대해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학원가가 발달한 곳이 성적도 잘 나오는 것’이라며 학원가 영향을 지적하는 학부모도 있었다.

한 시청자는 “학생 수 대비 비율로 봐야 할 것 같다”며 “조사 결과를 보면 학령인구 자체가 몰린 구역이 상위다. 단순히 학생 수로 따지기보다 거주하는 학령인구 대비 몇 명인지 비율로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요즘은 서울대보다 의대 합격자 수를 보는 게 정확한 것 같다”면서 “의대 정원이 돌아야 서울대 학과가 돌아간다는 말이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결과는 지역 쏠림 현상과 사교육 1번지인 강남 대치동, 양천 목동 학원가의 흥행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는 게 교육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서울대ㆍ의대 신입생 전체적으로 봤을 때도 절반가량이 서울권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이달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걱세)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4년(2019~2022년) 서울대ㆍ전국 의대 신입생 출신 지역의 현황 자료를 발표한 바 있다.

강 의원에 따르면 ‘2022 서울시 자치구별 서울대 입학생 순위’에서 강남구(231명)가 입학생이 가장 많았고 강북구(7명)가 가장 적었다. 강남구 다음으로 2위는 종로구(181명), 3위는 서초구(122명) 이어서 광진구(95명), 은평구(68명), 양천구(63명), 강서구(58명), 강동구(57명), 송파구(50명), 구로구(40명), 노원구(38명), 성북구(35명), 서대문구(31명), 도봉구(22명), 중구(20명), 관악구(19명), 동대문구(16명), 용산구(14명), 영등포구(12명), 금천구(10명), 동작구(10명), 성동구(10명), 마포구(8명), 중랑구(8명), 강북구(7명) 순이다.

또 최근 4년 서울대 신입생 출신지역을 살펴보면 평균 수도권 출신 신입생은 63.4%에 달했다. 연도별 비교를 해보면 2019년 61.8%, 2020년 63.7%, 2021년 63.4%, 2022년 64.6%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의대 신입생은 최근 4년 동안 평균 수도권 출신 신입생은 45.8%를 기록했다. 2019년 44.2%에서 지난해에는 46.3%로 꾸준히 비율이 오르고 있다.

전형별로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는 게 강 의원 측 분석이다. 최근 4년간 서울대 수시 전형에서 수도권 출신은 58∼59.5%를 유지했는데 지난해 정시 모집 합격자 중 수도권 출신은 78.4%로 나타났다. 의대 역시 수도권 출신 비율이 수시에서 4년간 36.1∼38%를 기록했는데, 지난해 정시 모집 합격자 중 수도권 출신은 60.3%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한편, 지역별로 보면 지난해 서울대 정시전형 합격자 중 강남 3구 출신은 22.1%를 기록했고 지난해 의대 정시전형 합격자 중 강남 3구 출신은 22.7%였다.

이와 관련해 강 의원과 사걱세 측은 “정시전형이 ‘사교육 특구’로의 쏠림을 부추기고 있는 것은 아닌지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라며 “정부는 교육 격차 해결을 위해 과감하고 확실한 방안을 2028 대입제도 개편에 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 지난해 서울시 자치구별 서울대 입학생 현황. <출처=EBS ‘다큐멘터리 K-교육격차’ 1부 방송화면 캡처>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