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재개발] 성수2지구 재개발, 교통영향평가 조건부 ‘통과’… 성수전략정비구역 탄력 ↑

2021.06.07  (월) 17:38:52 | 서승아 기자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서울 성동구 성수2지구 재개발사업이 교통영향평가를 조건부 통과해 성수전략정비구역 개발에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7일 유관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성수2지구 재개발 교통영향평가를 수정의결했다. 2020년 3월 조합설립인가 이후 1년 만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인 것이다.

성수2지구 재개발사업은 성동구 성덕정길 84(성수2가1동) 일원 13만1980㎡에 건폐율 52.52%, 용적률 516.35%를 적용한 공동주택 1907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서울 한강변에서 유일하게 지상 최고 50층 높이의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구역이다. 2007년 한강 르네상스 계획의 일환으로 여의도, 합정, 이촌, 압구정과 함께 전략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현재 성수를 제외한 곳은 모두 해제됐기 때문이다. 2011년 서울시는 일부 부지의 기부채납 조건으로 용적률 314%를 적용해 지상 최고 50층 아파트를 건립하는 정비계획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2014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2030 서울시 도시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지상 최고 35층으로 제한해 사업에 제동이 걸린 바 있다.

이번 심의에서 성수전략정비구역 4개 지구 중 가장 속도가 느렸던 성수2지구 재개발사업이 교통영향평가 수정의결을 받게 돼 모든 지구가 발걸음을 맞추게 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성수2지구 측은 사업에 속도를 더해 이달 중 건축심의를 제출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해 최고 층수에 대한 압박감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돼 최고 층수 35층 제한이 풀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늘고 있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의 경우 2011년 정비구역 지정 고시가 난 곳으로 2014년 수립된 ‘2020 서울시 도시기본계획’의 적용을 벗어날 수 있는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4월 오세훈 서울시장은 성수전략정비구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한편, 반려 통보를 받은 성수1지구도 오는 7월께 관련 내용을 보안해 건축심의를 다시 접수할 계획으로 전해진다. 성수1지구 재개발 조합 관계자는 “서울시장이 최고 층수 35층 제한을 풀어줘 층수를 50층까지 높여줄 경우 이를 건축심의에 적용해 오는 7월에 접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동구 성덕정5길 18-2(성수동1가) 일대 19만4398㎡를 대상으로 한 성수1지구 재개발사업은 앞서 2900여 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건립 등을 계획했었다. 조합원 수는 약 1300명으로 확인됐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