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사회] 정 총리 “현행 거리두기 3주간 유지… 수도권ㆍ부산광역시 유흥시설 집합금지”

“노래방ㆍ카페 영업, 언제든 밤 9시로 제한 가능… 특단의 방역대책 내주 초 발표”
2021.04.09  (금) 12:18:13 | 고상우 기자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하되, 방역 효과를 극대화할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 방파제를 더 높고 단단히 세운다는 각오로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결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과 부산광역시의 유흥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카페, 식당, 노래방 등 영업시간은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 확산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이외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상황에 따라 필요에 거리두기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특히 수도권에서 누적된 숨은 감염원을 찾아내는 게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보이는 분들은 반드시 검사받도록 의무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간 정부는 대다수 국민들께서 예방접종에 참여하기 전까지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고민해 왔다”며 “내주 초에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