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유경제_과학] 독자 개발 차세대 중형위성 1호 ‘국토위성’, 오는 20일 발사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 앞둬… 정밀지상 관측영상 제공
2021.03.19  (금) 14:54:47 | 고상우 기자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0일 오전 11시 7분(한국시간 오후 3시 7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국토위성(차세대 중형위성 1호)을 발사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국토위성은 지난 1월 22일 바이코누르 우주센터로 이동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기술진이 약 50일에 걸쳐 기능 점검, 연료 주입, 발사체와 조립 등 발사 준비 작업을 마쳤다.

국토위성은 오는 20일 ‘소유즈 2.1a’ 발사체에 탑재돼 발사된다. 발사 후 약 64분 뒤 발사체에서 분리된 뒤 다시 38분 후에 노르웨이 스발바드(Svalbard) 지상국과 최초로 교신할 예정이다.

국토위성은 발사 후 고도 497.8km의 궤도에서 약 3개월 이상의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 오는 6월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정밀지상 관측영상을 국토교통부에 제공하게 된다.

국토교통부 국토위성센터에서는 제공받은 정밀지상 관측영상을 위치 정확도 1∼2m의 고품질로 가공ㆍ처리해 국토ㆍ자원관리, 재해ㆍ재난 대응 등 공간ㆍ민간 서비스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수요기관에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위성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관하고 국내 항공우주기업들이 참여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첫 번째 차세대 중형위성이다. 2015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산 1128억 원 및 국토교통부 예산 451억2000만 원을 투입해 개발됐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