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동주택 관리비리 및 부실감리 신고센터’ 9월 96건 접수

2014.10.20  (월) 14:35:34 | 김덕녕 기자

 

[아유경제=김덕녕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9월1일부터 시작한 ‘공동주택 관리비리 및 부실감리 신고센터’를 운영한 결과, 9월 한 달 간 96건의 신고가 접수되어 11건은 지자체 조사 완료, 나머지 85건은 지자체에서 조사 중에 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접수된 신고 건수를 유형별로 보면, 관리비등 회계운영 부 적정 38건(40%), 공사불법 계약 등 사업자 선정지침 위반 등 30건(31%), 입주자대표회의 구성·운영 부 적정 11건(12%), 하자처리 부적절 6건(6%), 감리 부적절 6건(6%), 정보공개 거부 3건(3%), 기타 2건(2%) 등으로 공동주택 관리에 대한 입주민의 다양한 불만과 관리비리 해소에 대한 국민의 지대한 관심을 알 수 있다.

현재까지 지자체 조사가 완료된 사항은 11건이며, 내용을 보면, 회계운영 부 적정 2건, 공사불법 계약 등 사업자 선정지침 위반 등 2건, 입주자대표회의 구성·운영 부 적정 1건, 하자 처리 부 적정 1건, 감리 부적절 1건, 정보공개 거부 등 2건, 기타 2건이다.

나머지 진행 중인 85건은 현재 지자체에서 조사 중에 있어,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지자체에서 필요한 경우, 고발이나 행정처분 등 강력한 적법조치를 하도록 하고, 그 결과는 신고인에게 알려줄 예정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 Copyright ⓒ ndsoft.co.kr all rights reserved.